이마축소술(두피축소술)의 부작용

넓은 이마를 줄여주는 수술로 모발이식을 통한 헤어라인교정술과 이마의 피부를 절제해내고 봉합하는 이마축소술이 있습니다. 

두피축소술이라로고 불리는 이마축소술은 과거에 많이 시행되었으나 점차 줄어드는 추세였다가 최근 다시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모발이식을 통한 헤어라인교정 모발이식 방식이 좀 더 자연스럽고, 부작용도 적은 것으로 보여 최근에는 이마축소술은 시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헤어라인교정의 큰 장점은 두피축소술로 해결이 안되는 양쪽 모서리의 각진 부분이 둥글게 개선된다는 점입니다. 두피축소술은 헤어라인의 모양을 수평으로 내려줄 수는 있으나 양쪽 끝을 둥글게 내려주기엔 기술적인 한계도 있을뿐더러 흉터가 옆머리에서 노출될 수 있는 소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마축소술의 가장 큰 단점인 이마선에 흉터가 노출되는 현상이 없다는 것이 모발이식의 가장 큰 장점입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 흉터가 잘 노출되지 않거나 할 수도 있으나 이 부분은 의사의 기술적인 영역에 더해져 환자의 체질적인 부분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부분이기 때문에 흉터가 어떻게 생길지 미리 예측하기가 힘듭니다. 또 두피의 감각이 회복되지 않아 약간 마취된 느낌이 영구적으로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래 사진들이 이마축소술 후 흉터가 많이 보이는 환자들의 케이스들입니다. 



이마 축소술의 장점은 모발이식보다 구현할 수 있는 헤어라인 근처의 밀도가 높다는 것과, 수술 직후 결과를 보기까지 몇달이 소요되는 모발이식에 비해 바로 결과를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모발이식로도 고밀도가 가능한 시대가 되면서 밀도가 높다는 장점은 좀 퇴색한 상태이고, 수술 직후 결과를 바로 본다는 점이 현재 남은 가장 큰 장점입니다.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남성 모발이식 3400모 수술 후 12개월

남성 모발이식 3400모 수술 후 12개월 사진입니다.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모발이식수술, 티 나지 않는 방법이 있을까?

모발이식수술, 티 나지 않는 방법이 있을까?


 이마라인에 M자가 깊어지거나 탈모로 머리숱이 줄어드는 분들은 다양한 탈모치료법과 모발이식을 고려하게 됩니다. 모발이식을 고려하는 직장인분들은 장기간의 휴가를 내기가 어려운 만큼, 수술 후 흉터나 티가 최소화된 방법을 찾으시고, 문의를 많이 주시곤 합니다.



 채취 방법에 있어서, 뒷머리가 충분히 길다면 절개법으로도 크게 티가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보통 많은 환자들이 통증과 흉터에 대한 걱정으로 비절개법을 선호하는 추세입니다. 비슷한 이유로 무삭발 비절개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무삭발/삭발 방식은 밀도와는 큰 관련이 없습니다. 그러나 채취하는 모낭의 퀄리티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무삭발 방식으로 채취한 모발은 전체삭발/부분삭발로 채취한 모발에 비해 절단율이 높아 모낭이 손상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또한 모발이 길 경우에는 모낭 채취도구의 속도를 높일 수 없어, 신속해야하는 모낭 채취 과정이 아무래도 보다 어려워지게 됩니다.

 


더불어 이식 시에도, 머리카락 사이사이에 밀도 높게 모발을 이식하기 위해서는 모발을 삭발하여 시야를 확보하는 것이 좋습니다. 개인적 견해로는, 이식 부위 삭발 후 모발 사이에 이식 시에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20-30% 정도의 밀도를 더 높일 수 있습니다.

 


 또한 비슷한 이유로 모발이식을 할 여유가 나지 않아 미녹시딜 등의 바르는 치료제에 대해 문의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바르는 약의 경우, M자 탈모에는 큰 솜털 이상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편입니다. M자를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한다기보다는, 탈모가 진행되는 것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쓴다고 볼 수 있습니다. 미녹시딜 외에도 GD 3.4 등의 문의가 있는데, 미녹시딜보다 사용감이 편해서 자주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미녹시딜 사용에 불편함이 없으시면 그대로 미녹시딜을 사용하셔도 됩니다.

 


 급격하게 진행되는 탈모는 일단, 탈모치료제를 통해 진행을 막아야 합니다. 그럴 경우 탈모가 둔화되거나, 더러는 발모의 효과가 있고 특히 정수리 부분이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미 탈모가 진행된 M자 등의 경우에는 모발이식을 통한 머리카락 수복이 가장 좋은 치료법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